티스토리 뷰

칸디다 질염의 증상과 자연치유 완화

 

여름이 다가오면서 습한 날씨에 질 가려움증, 외음부 가려움증을 호소하시는 여성분들이 늘어나고 있는데요.

오늘은 질염의 종류 중 하나인 칸디다 질염에 대해 알려드리겠습니다.

 

 

 

칸디다 질염이란?

칸디다균이라는 곰팡이균이 낮아진 면역력 등으로 인하여 질에 비이상적으로 증식하는 것을 칸디다 질염이라고 합니다.

여성의 75%가 칸디다 질염에 걸린 적이 있을 정도로 어쩌면 감기처럼 흔한 질병인데요.

칸디다균은 곰팡이균으로서 우리 몸에 항상 상주하고 있습니다.

기회감염균이기 때문에 우리 몸의 면역력이 낮아지거나 균의 균형이 무너지면 기회를 노리고 비정상적으로 증식하는 것이죠.

때문에 완치라기보다는 계속 관리를 해야 하는 질병이라고 생각하는 게 맞습니다.

간지럽고 냄새나는 칸디다 질염의 고통.

 

더 자세한 증상에는 어떤 것이 있는지 알아봅시다.

 

 

칸디다 질염 증상

  • 외음부의 가려움 증세
  • 두부 같은 하얀 질 분비물이 발생
  • 배뇨 시 통증
  • 성교 시 통증
  • 작열감

등이 있습니다.

 

 

 

 

위의 증상 중 하나가 해당된다고 해도, 비슷한 증세를 보이는 다른 질병일 수도 있으니, 자세한 것은 산부인과를 내원하여 진료받으시는 게 정확합니다.

그렇지만 증상이 여러 개를 보인다면 칸디다 질염일 확률이 높아지는 것입니다.

 

 

 

칸디다균이 번식하기 쉬운 환경

 

  • 항생제 복용
  • 청결하지 못한 외음부 환경
  • 습하고 뜨거운 환경
  • 하체의 혈액순환 방해
  • 과도한 세정제 사용
  • 면역력 저하
  • 질내 ph밸런스 불균형
  • 잦은 성교

 

등이 있습니다.

 

항생제를 복용할 경우, 신체의 해로운 균뿐만 아니라 유익균도 죽기 때문에, 면역력이 낮아집니다.

그럴 때 칸디다균은 기회를 노려 서식하기 좋은 환경(뜨겁고 습한 환경)을 찾아 비정상적으로 번식을 하게 되는 것입니다.

질염 치료를 초기에 하지 않으면 골반염, 자궁내막염, 심각하게는 불임까지 초래할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가장 중요한 칸디다 질염 자연치유 및 완화 방법은 무엇일까요?

 

 

칸디다 질염 자연치유 및 치료방법

질염의 증상이 심각하지 않다면, 면역력을 높이며 관리하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기회감염균이기 때문에 언제든 면역력이 떨어지면 재발할 가능성이 높아지기 때문에, 면역력이 낮아질 틈을 주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중증이 아닐 경우, 다음과 같이 행동하여 칸디다질염 관리를 할 수 있습니다.

 

  • ph밸런스를 맞춰주는데 도움이 되는 여성청결제를 사용한다.(자주 사용은 금물)
  • 외음부 세정 후 반드시 건조한다.
  • 질내 유익균이 많아질 수 있도록 여성 유산균을 꾸준히 섭취한다.
  • 속옷을 자주 갈아입는다.
  • 복용하는 항생제가 있다면 의사와 상의 후 잠시 중단한다.
  • 면역력을 높이기 위해 운동과, 영양섭취를 한다.
  • 통풍이 잘 되는 면 소재의 속옷을 입는다.
  • 간지러워도 최대한 건들지 않는다.(자극을 최소화한다.)
  • 설탕을 줄인다.

 

위의 방법 중 한 가지만 할 것이 아니라 전부 다 지켜야 칸디다 질염 자연치유 확률이 높아집니다.

저는 위의 모든 방법을 매일 지키고 있으며 재발하지 않고 있습니다.

물론 질염이 증세가 심하시거나, 오랜 기간 질염을 앓아오신 분들은 병원을 방문하시는 게  좋습니다.

약한 경증일이고 병원에 가기 부담스러우실 경우 위의 내용이라도 꾸준히 지켜주세요.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칸디다균이 서식하기 힘들도록 면역력을 높이고 질내 유익균을 높며, 청결하고 뽀송뽀송한 환경을 만들어주는 게 가장 중요합니다.

 

이상으로 칸디다 질염 증상과 증상 완화 방법에 대하여 알아보았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